ipad case

아이패드를 사기는 했는데 커버 내지는 케이스가 없어서 아직까지 집 밖에 가지고 나가지를 못했다.
아이폰은 생폰으로 사용하지만 그래도 패드는 왠지 커버라도 있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케이스를 구매하기 위해서 마음에 드는 디자인으로 찾아보기 시작했다.
일단 내가 찾던 케이스는 뚜껑이 없는 디자인의 제품으로 가방에 넣고 다닐 때 어느정도 충격을 방지해주는 스타일이었다.
여러 사람들에게서 이거저거 추천을 받았다.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몇천원짜리부터 명품까지 이거저거 다들 각각 추천을 했다.
그렇게 추천을 받은 걸 참고삼아 이거 저거 찾아보았다.
지름의 기본 마인드인  '이왕 사는 거 좀 더 좋은 걸로...'라는 마음으로 처음의 생각과는 달리 어느새 내가 고르고 있던 건 점점 산으로 간 제품들이었다.

그러다가 고른 게  바로 이거다.
마침 포터와 슈프림의 콜라보 제품이 발매한지 별로 오랜기간이 지나지 않은 때라서 제품은 구하기 수월하였다.
내가 좋아하는 포터라는 브랜드와 내가 좋아하는 디자인인 모노그램처럼 보이는 타이포라서 참 마음에 들었다.
다만, 내부 구성이 내가 원하던 것과는 확연히 다른 스타일이었다.
사진에서처럼 출전기와 아이폰 및 노트등도 수남이 가능케 하는 디자인이었다.
커버나 케이스하기보다는 가방과 같이 느껴져서 포기를 했다.

그리고 찾아본 게 프라이탁 제품이다.
가방에 널고 다니기 괜찮은 스타일이라 마음에 들었다.
그렇게 프라이탁 제품을 찾아보다가 뚜껑이 있는 제품이라도 디자인이 마음에 들면 그래도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차라리 슬리브 모델보다는 여러모로 괜찮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러다가 든 생각이 내가가진 가방과 같은 패턴의 제품이면 100% 맘에 들게단 것이었다.
그 생각이 점차 발전을하게 되면서 '그 패턴의 제품이 아니면 아니겠다'는 생각이 들게 되었다.
결국 그렇게 생각을 가지게 되고나서는 다른 제품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게되었다.
그렇게 몇날 며칠을 그 패턴의 제품을 찾다가 결국 내가 지쳐버렸다.
그래서 프라이탁 제품 역시 포기하게 되었다.


그러다 다시 처음의 슈퓨림 x 포터 제품을 다시 보게 되었고, 그냥 포터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하게되었다.
그래서 포터의 제품을 뒤지다보니 그냥 포터 요시다에는 아이패드 제품이 없었다.
다만, 해드 포터에서는 제품이 몇개 있었다.

몇개 괜찮은 제품을 찾았다.
제일 위에 있는 이세탄 백화점 패턴의 제품이 참 마음에 들었다.
근데, 패턴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살짝 마음에 들이 않게 크로스가 되어있었다.(까다로운 내 취향탓에;;;)
여튼, 그래서 그건 포기하게 되었고 나머지 제품들 역시 100% 맘에 들지 않았기에 뒤로 미뤄두었다.

그러다가 발견한 제품이 이것이다.
내가 좋아하는 남색과 은색으로 이뤄진 제품인데다 심심하지 않을 것 같은 별 프린팅이 참 마음에 들었다.
그래서 이 제품으로 선택하게 되었다.
지금 비행기를 타고 날아오는 중이다.
받게되면 참 유용하게 사용할 것 같다.

덧글

  • 에라이 2013/01/13 22:26 #

    진리의 헤드포터!!

    마지막이 제일 예쁘네요

    요새 별무늬가 짜,짜응...방금도 fcrb 검색하다 왔습니다
  • 블루싸인 2013/01/13 23:11 #

    감사합니다.
    fcrb 하니까 갑자기 생각이 나는데,
    마스터마인드와 콜라보했던 져지를 못산 게 아쉽네요. ㅠㅠ
  • 에라이 2013/01/13 23:50 #

    그거 요새 일야옥에 간간히 올라옵니다

    뒤에 해골 크게 박힌 놈도 올라오고

    올검에 자가드??무늬 있는 것도 올라오구요

    시세는 좀 들쑥날쑥이에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회색 트위터

페이스북